NH투자증권, 미국 애프터마켓 거래 시간 확대… 오전 9시까지 가능
상태바
NH투자증권, 미국 애프터마켓 거래 시간 확대… 오전 9시까지 가능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10.1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은 미국주식 애프터마켓 거래시간을 미국 시간 기준 10월 18일부터 종전 오전 7시에서 오전 9시까지로 2시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총 4시간의 애프터마켓 거래시간을 제공하는 것은 국내 증권사 최초이며, 서머타임 기준 프리마켓(17:00~22:30), 정규장(22:30~05:00), 애프터마켓(05:00~09:00)으로 업계 최장 시간인 총 16시간 동안 거래 가능한 국내 증권사는 NH투자증권이 유일하다.

이에 따라 NH투자증권에서 해외주식을 거래하는 고객은 미국 현지 투자자와 동일한 시간대에 투자할 수 있다.

애프터마켓 거래시간이 오전 9시까지 확대되면서(서머타임이 종료되는 11월 7일 이후로는 오전 06시~10시까지 가능), 미국주식 투자자는 출근길에 거래할 수 있다.

특히, 미국 기업들의 실적시즌이 도래하며 테슬라, 넷플릭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기업들이 정규장이 끝나고 애프터마켓 시간에 실적 발표를 예정하고 있어 실적발표 확인 후 발 빠르게 대응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NH투자증권 WM사업부 김경호 대표는 “NH투자증권의 해외주식 거래 고객은 작년 말 대비 190% 증가했다”며, “시차로 인한 불편함을 제거하기 위한 노력으로 신규 IT 인프라 강화 등 해외주식 인프라 투자 및 획기적인 개선을 통해 오전 9시까지 거래시간을 확대했다”고 전했다.

한편, NH투자증권은 업계 최초 애프터마켓 거래시간 확대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했다.

모바일증권 나무에서는 애프터마켓 거래 시 매월 배당금을 받을 수 있는 월 배당 포트폴리오 3종 주식을 1,000명 추첨을 통해 지급하며, QV에서는 애프터마켓 거래 고객 전원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콘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