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정원 국정조사 공방
상태바
여야, 국정원 국정조사 공방
  • 오동호
  • 승인 2013.06.1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임희정 기자]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 의혹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국정조사를 두고 여야가 공방을 펼치고 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19일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해 "국정원을 비호할 생각이 없다"며 " 이한구.박기춘 여야 원내대표가 검찰 수사 완료되면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고 했다.

최 원내대표는 " 민주당은 수사가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야 하고, 검찰도 조속히 수사를 완료해야 한다. 그 이후에 국정조사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일의 순서이다"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국가권력기관의 대선개입 사건에 대해 제대로 밝혀내서 국가정의를 바로세우기 위한 국정조사를 행해야 하는 숙제이다"라며 "미국에서 CIA가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FBI가 이를 은폐했다면 도대체 어떻게 되었겠는가. 대한민국이 갑자기 3류 정치 후진국으로 전락하는 것 같아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경제민주화가 중요하다고 해서 헌정질서를 바로세우는 일을 적당히 넘길 수는 없다"며 "국기문란 범죄의 실체와 배후를 철저하게 밝혀서 헌정질서를 시급히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국정조사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