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메이커스, '탄소중립 숲 조성 프로젝트' 진행... 제품 주문 시 나무 한 그루 기부
상태바
카카오메이커스, '탄소중립 숲 조성 프로젝트' 진행... 제품 주문 시 나무 한 그루 기부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1.04.0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커머스(대표 홍은택)에서 운영하는 주문 생산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가 식목일을 맞아 ‘탄소중립 숲 조성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나무가 자라는 머그컵’, ‘탄생목 패브릭 포스터’를 출시했으며, 카카오메이커스 이용자라면 누구나 해당 상품을 주문함으로써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다.

먼저, ‘나무가 자라는 머그컵’은 총 4종으로, 온도 변화에 따라 색이 달라지는 변색 머그컵이다. 특수 코팅된 세라믹 머그컵에 따뜻한 음료를 부으면 서서히 소나무, 벚나무, 은행나무, 단풍나무 등 나무 일러스트가 드러난다.

또한, ‘탄생목 패브릭 포스터’는 ‘366일 탄생화’의 저자 김민선(날마다그림) 작가의 작품을 활용한 제품이다. 1월부터 12월까지 열두 그루의 탄생목이 그려져 있어 생일 축하 선물이나 특별한 날을 추억하는 선물로도 제격이다.

두 제품 모두 주문 후 생산하는 방식으로 판매되며, 주문 가능일은 오는 12일까지다.

카카오메이커스는 머그컵 2개가 팔릴 때마다 나무 한 그루를, 패브릭 포스터는 1개당 나무 한 그루씩을 적립해 나무 심기 사업에 기부한다. 이용자의 참여로 적립된 나무는 강원도 정선의 숲 조성을 위해 심어질 예정이다.

또한 조성되는 숲에 세워지는 현판에는 숲 조성에 참여한 제품 구매자들의 이름을 각인돼, 참여의 의미와 가치도 함께 기록된다.

한편, 카카오메이커스는 트리플래닛과 이번 프로젝트를 함께한다. 트리플래닛은 강원도 산불피해 복구, 미세먼지 없는 교실을 만들기 위한 숲 조성 캠페인 등을 진행하는 소셜벤처로, 카카오메이커스가 참여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어린나무를 심어 향후 30~50년간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높여 탄소 중립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진행된다.

카카오메이커스 관계자는 “카카오메이커스에서는 주문생산 방식뿐 아니라 자체 PB 브랜드인 메이커스프라임을 통해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는 등 환경 보호에 동참하고 있다” 며 “이번 식목일을 맞아 카카오메이커스와 함께 평소 직접 하기 어려운 나무 심기에 많은 분들이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