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4월 회사채 발행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7400억원 자금 공급
상태바
신용보증기금, 4월 회사채 발행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7400억원 자금 공급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4.2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이달 7400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P-CBO 발행은 2020년 회계 결산 마감과 함께 기업들의 자금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지난 3월 대비 발행 규모를 확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했으며, 총 331개 중소·중견기업에 5천 9백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과 1천 5백억원 규모의 차환 자금을 공급한다.

신보의 P-CBO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보증 제도이다. 대·중견기업은 회사채 등급 BB- 이상, 중소기업의 경우 신보 내부평가등급 기준 K9 (CPA 감사보고서 보유기업은 K10)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한편, 신보는 P-CBO보증의 지원한도 확대가 필요하다는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제도 개선을 추진 중으로, 계열기업군에 대한 추가 지원이 가능하도록 계열한도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기업의 자금 조달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P-CBO보증의 후순위채권 인수 비율을 인하한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은 발행금액 기준으로 0.3%의 비용절감 효과가 예상되고, 대·중견기업 중 시장에 비해 조달비용 수준이 높았던 투자적격기업의 후순위채권 매입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한 보다 실효성 있는 금융지원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제도 개선 노력을 경주할 계획이다”며,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위험이 커진 만큼 피해기업들에 대한 위기극복 자금을 적극 지원해 우리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