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밸리] 삼성전자, 국내 에어컨 소매시장 점유율 2013년 상반기 누적 50% 달성
상태바
[G밸리] 삼성전자, 국내 에어컨 소매시장 점유율 2013년 상반기 누적 50% 달성
  • 박진수
  • 승인 2013.07.2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3.jpg

[G밸리-김재영 기자] 25일 삼성전자가 2013년 상반기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 누적으로 국내 에어컨 소매시장에서 점유율 50% 를 달성했다.

삼성전자 스마트에어컨은 전년비 매출액이 90% 성장하였고, 스마트 인버터 방식을 채용한 절전형 제품이 전체 판매의 50%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1월 초절전 스마트 인버터 방식과 하이패스 회오리바람을 채용한 삼성 스마트에어컨 Q9000을 출시하며 국내 에어컨 시장의 우위를 지속 유지했다.

특히 Q9000 제품은 2007년형 정속형 에어컨 제품과 비교시 월 45,000원 이상의 전기료를 아낄 수 있다는 우수한 절전 효과가 알려지면서 고객들에게 인기를 얻은 것으로 파악됐다.(76㎡모델 기준, 1일 8시간 사용시, 월 300kWh 사용 가정의 누진세 적용)

한편, 최근에는 고온다습한 기후로 인해 삼성 에어컨의 제습 기능도 시장점유율 상승 포인트로 대두되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지난 4월 공장 제조방식을 업계 최초로 MPS 시스템(모듈방식)으로 변경해 생산성이 증대되면서, 에어컨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는 성수기에도 배송 대기 기간을 1~2일로 단축시켰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는 예상과 달리 예년보다 길고 무더운 날씨가 이어져 9월 초까지 에어컨 판매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며 ”삼성 스마트에어컨이 국내 점유율 1위 브랜드로 계속 자리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