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 앱카드, 글로벌 신기술 도입으로 핀테크 시대 선도
상태바
신한 앱카드, 글로벌 신기술 도입으로 핀테크 시대 선도
  • 장길수
  • 승인 2015.03.3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가 새로운 방식의 모바일카드 솔루션을 도입해 앱카드에 접목, 핀테크 역량을 한층 강화한다. 이를 통해 앱카드 일반 가맹점이 대폭 늘어나는 것은 물론, 해외직구 때도 앱카드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신한카드(사장 위성호)는 30일 VISA의 모바일카드 솔루션인 VCP(VISA Cloud-based Payments)와 마스타카드의 해외 온라인 결제 중개 모델인 ‘MasterPass’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먼저 마스터패스는 해외 온라인 쇼핑 시 쇼핑몰이 제공하는 결제 방식이 아닌, 고객이 사용하는 카드사의 결제 방식을 적용할 수 있도록 만든 기술이다. 국내에서는 신한카드가 처음으로 이를 앱카드에 적용해 30일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를 통해 신한 앱카드 사용 고객은 해외직구를 할 때에도 국내 온라인 쇼핑 때처럼 앱카드로 안전하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는 해당 쇼핑몰의 정책에 따라 결제창에 카드번호와 유효기간 등을 입력하거나 일부 대형 쇼핑몰은 카드정보를 미리 저장해 놓고 아이디, 패스워드 등을 입력해 결제하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정보보안에 대한 염려가 있었다. 
 
또 마스터패스 제휴가 된 가맹점이면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 별도 회원 가입 없이 이용할 수 있고, 신한 앱카드 결제창에서 미리 등록한 배송지를 선택하면 자동으로 배송지 정보가 쇼핑몰에 전달된다. 
 
특히 마스터카드 만이 아니라 비자, 아멕스카드 등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마스터패스를 이용할 수 있는 해외 온라인 쇼핑몰은 우리나라 고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Rakuten, Gilt, J.Crew 등을 포함하여 전 세계 약 8만 5천여 개이며, 지속적으로 확대중이다. 
 
그리고 VCP는 비자가 구글의 HCE(Host Card Emulation)를 기반으로 만든 것으로, 카드정보를 휴대폰 유심 칩 등에 저장하지 않고 결제 때마다 가상 카드정보와 1회용 암호화 키(Key)를 전송하여 NFC(Near Field Communication) 방식으로 결제하는 기술이다. 
 
VCP는 통신사와 제휴한 금융 유심 칩이 없어도 기존 NFC 결제 단말기인 ‘동글’에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국내뿐 아니라 해외 비자 NFC 가맹점에서도 사용 가능하기 때문에 앱카드의 오프라인 가맹점이 대폭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 
 
실제로 비자가 인증한 동글 설치 가맹점은 GS25, 스타벅스, 홈플러스 등 약 7,500점으로, 기존 앱카드 오프라인 가맹점과 합하면 2만여 가맹점에서 앱카드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해외 비자 NFC 사용 가맹점은 약 330만에 달한다. 
 
신한카드는 VCP 솔루션 도입을 진행중이며, 상반기 내 서비스를 런칭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에 새롭게 VCP와 마스터패스 도입으로 앱카드 사용이 더욱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고객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는 방안 등 핀테크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nomad2j0@et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