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M7 LPe 3주만에 700대..점유율 40%
상태바
르노삼성, SM7 LPe 3주만에 700대..점유율 40%
  • 주혜린 기자
  • 승인 2015.08.27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7일 서울 장충동에서 대한LPG협회와 ‘SM7 LPe 미디어 컨퍼런스’를 열고 LPG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은 이달 3일 획기적인 세금 혜택과 도넛 탱크가 적용된 SM7 LPe를 출시했다. SM7 LPe는 출시 3주만에 국내 준대형 LPG시장의 월평균 판매의 약 40%에 해당하는 700대 계약을 돌파하며 시장 진입 초반부터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

SM7 LPe는 르노삼성의 독보적인 LPLi(LPG 액상 분사) 기술과 도넛 기술을 더해 높은 연비 효율과 함께 100% 활용 가능한 트렁크 적재 공간, 뛰어난 안전성을 자랑하는 LPG 차량이다.

특히 준대형 LPG 시장에서 최고의 가격 경쟁력을 갖는다. 판매가격이 2550만원으로 가솔린 SE 모델 대비 450만원, 경쟁사 LPG 차량 대비 350만원이 절감된다.  주력 타깃시장인 장애인 1~3급 기준으로 SM7 LPe 를 구매할 경우 경쟁 준대형 LPG 차량 대비 최대 940만원을 절약할 수 있다.

판매가격이 경쟁차 대비 최대 350만원 가량 저렴하고 취등록세와 자동차세(5년 기준) 면제로 최대 551만원의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높은 연비에 따른 연간 39만원 가량의 유류비 절감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장애인 4~6등급 고객의 경우도 경쟁 LPG 차량 대비 최대 558만원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으며 렌터카로 이용하면 차 값 포함 최대 422만원을 절약할 수 있다.

SM7 LPe는 SM7의 탄탄한 섀시, 새로운 파워트레인 유압컨트롤 개발, 듀얼머퓰러 배기 시스템, 차량 중량 절감 등을 통해 동급 배기량 중 최고 수준의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이날 상품 설명 발표자로 나선 르노삼성 연제현 상품전략팀장은 “이미 영업현장에서 시승을 마친 고객들로부터 준대형차에 걸맞은 편안한 승차감과 부족함 없는 출력성능 등 주행성능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며 “더 큰 차를 원하는 장애인 고객뿐 아니라 법인차량 장기 렌터카시장에서도 경쟁력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SM7 LPe는 유러피언 프레스티지의 감성이 묻어나는, 수려하고 볼륨감 넘치는 디자인에 준대형 LPG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편의사양들을 우선 선별해 적용했다. 기존 SM7 Nova SE25 트림의 기본품목에 LE25 트림의 앞좌석 프레스티지 헤드레스트와, 뒷좌석 열선시트, 동승석 파워시트, 전방 경보장치를 적용했다. 또 LE25트림부터 선택 가능한 파노라마 선루프, 바이-제논 어댑티브 헤드램프, 통풍시트 등 고급 옵션들의 적용이 가능하다.

르노삼성은 SM7 LPe에 신차교환 프로그램 및 SM7 전용 소모품 무상 교환 서비스, 재구매 가족 혜택 등 프레스티지 멤버십 서비스로 준대형차의 경쟁력을 더했다. 

SM7 LPe의 도넛 탱크는 기존 하단 스페어타이어 공간에 탑재되므로 낮은 무게중심으로 주행 중 과속방지턱 통과나 코너링시 보다 안정적인 움직임을 보이며 후방 충돌시 연료통이 승객실로 침입하지 않아 구조적으로 훨씬 안전하다.

또 넓어진 트렁크 용량으로 장애인 차량에 주로 적재되는 휠체어 등의 장비나 여행용 가방, 캠핑용품, 골프백 등을 무리 없이 실을 수 있다. 탱크 재질 또한 기존 원통형 보다 경도는 20%, 두께는 15% 늘리고 일체형 멀티 밸브 시스템을 적용함으로써 안정성도 강화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