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5 화 15:42
상단여백
HOME 기업 제품.론칭
SK텔레콤, 외국인 전용 요금제·앱 출시
SK텔레콤이 외국인 전용 요금제와 앱을 출시했다

[G밸리 이아름 기자] SK텔레콤은 국내 외국인 고객을 위한 전용 요금제와 앱을 동시 출시했다.

먼저, 요금제로는 수개월간 사전 조사를 거쳐 외국인에게 맞춤 혜택을 주는 ‘T글로벌’ 요금제를 선보인다. T글로벌은 밴드 데이터 요금제에 월 3300원을 추가하면 데이터, 국제전화, 해외송금 관련 혜택을 제공한다.

90일 이상 체류하고 외국인등록증을 소지하는 등 후불 요금제 가입 조건을 갖춘 외국인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밴드 데이터 요금제 대비 구간 별로 300MB~1.5GB의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한다. 단, 50~300분의 부가통화는 제외된다.

또한 중국, 베트남, 필리핀 등 전 세계 20개 국가에 매월 10분~90분(국별 요율에 따라 상이)의 국제전화를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 무료 제공량은 외국인이 주로 이용하는 국제전화서비스 요율 기준 6000원 상당의 혜택이다. KEB하나은행 ‘1Q Transfer’ 앱 이용 시 해외 송금 수수료도 1회 면제된다.

지금까지 단말을 할부로 구매하지 못했던 E-9(비전문취업), D-2(유학생) 체류자격 외국인에게도 서비스의 폭을 확대한다고 업체측은 설명했다. 대상 고객은 잔여 체류기간이 9개월 이상이면 50만원 한도 내에서 최장 12개월 할부로 단말을 구매할 수 있다.

앱으로는 국내 최초로 한국어,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캄보디아어 총 6개 국어를 지원하는 모바일용 ‘T월드 글로벌’ 앱을 출시한다.

외국인 이용자는 휴대폰번호, 여권번호 정도만 입력하면 쉽게 가입할 수 있으며, 실시간요금, 잔여통화량, 국제전화 이용량 등을 간편하게 조회 가능하다. T월드 글로벌 앱 이용 시 발생하는 데이터는 무료며, 안드로이드OS, iOS 모두 지원한다.

송광수 SK텔레콤 상품마케팅본부장은 “국내에선 지금까지 외국인 고객이 만족할 만한 통신 서비스가 다소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외국인 고객에게도 대한민국 1등 이동통신사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