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7:09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신세계그룹, 대기업 최초 주 35시간 근무제 전환···업무 생산성 도모

[G밸리 김정실 기자] 신세계그룹은 2018년 1월부터 근로시간을 단축, 주 35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고 8일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의 법정 근로시간은 주 40시간으로 주 35시간 근무는 유럽 및 해외 선진기업에서나 볼 수 있는 근무형태다. 신세계그룹의 주 35시간 근무제는 대한민국 대기업 최초다.

주 35시간 근로제 시행될 경우 신세계 임직원은 하루 7시간을 근무하게 되며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9-to-5제’를 시행하게 된다. 또한 업무 특성에 따라 8시 출근 후 4시 퇴근, 10시 출근 후 6시 퇴근 등으로 유연하게 적용하며 점포의 경우 근무 스케줄을 조정, 전 직원의 근로시간이 1시간씩 단축된다.

장시간 근로, 과로사회로 대표되는 대한민국 근로문화를 획기적으로 혁신, 임직원들에게 ‘휴식이 있는 삶’과 ‘일과 삶의 균형’을 제공한다.

신세계 근로시간 단축의 가장 큰 특징은 임금의 하락 없는 근로시간 단축이다. 근로시간을 단축하면서도 기존 임금을 그대로 유지함은 물론, 이에 더해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되는 임금인상 역시 추가로 진행한다.

신세계그룹은 근로시간이 OECD 선진국 수준으로 단축되는 만큼 선진 근무문화 구축을 통해 업무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번 제도 개선으로 임직원들에게 혜택이 큰 만큼 임직원들도 업무에 더욱 몰입하고 생산성을 크게 높이는 근무문화 구축에 자발적으로 동참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근로 시간 단축은 2년 전부터 체계적으로 준비해온 장기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장시간 근로문화를 개선해 임직원들에게 ‘휴식 있는 삶’과 ‘일과 삶의 균형’을 제공하고 선진 근로문화를 정착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정실 기자  kkong0319@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