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3 일 19:12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이재명 형수 기자회견, 네거티브 폭로전 끝장판 vs 정책선거 완벽한 실종 '갑론을박'... "유권자 혼란 야기" 논란의 끝은 어디인가?
(사진=영상캡쳐)

[G밸리뉴스 지선우 기자] 이재명 형수 기자회견이 온라인에서 뜨거운 논쟁이 되고 있다.

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형수 박인복 씨는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와 함께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박 씨는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재명 후보의 형수에 대한 욕설 논란은 과거 선거 때마다 나왔지만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했다. 현재 온라인에서는 이재명 후보 형수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단정할 수 없지만 도덕성 논란이 불거지는 후보는 문제가 있다"라는 의견과 "이런 네거티브 폭로전 때문에 정책 선거는 이미 실종했다"는 의견이 격돌하고 있다.

여창용 사회문화평론가는 "사건의 진실 여부를 떠나 이번 경기도지사 선거는 이미 네거티브 폭로전으로 얼룩진 상황이다. 결국 피해는 제대로된 후보를 선택할 수 없는 경기도민에게 돌아가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선거를 네거티브 폭로전으로 얼룩지게 만든 야당은 물론 논란이 많은 인물을 후보로 내세운 여당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덧붙였다.

지선우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