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1 화 20:18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위기의' 한국, 멕시코 상대 첫 승 도전... "스피드와 체력으로 상대의 개인기를 차단해야"
(사진=KFA 사진자료)

[G밸리뉴스 지선우 기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멕시코를 상대로 러시아 월드컵 첫 승에 도전한다.

24일 자정(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한국과 멕시코의 경기가 펼쳐진다. 한국은 1패를, 멕시코는 1승을 기록하고 있다.

여창용 스포츠칼럼니스트는 "멕시코가 FIFA 랭킹은 물론 상대전적으로도 한국에 앞서는건 사실이다. 하지만 지난 첫 경기 패배 이후 철저히 멕시코를 분석하고 대비했을 것이다. 선수들이 서로를 믿고 경기에 임한다면 분명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평했다.

한국 대표팀은 매우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다. 패배보다 경기 내용에서 매우 실망스러웠다. 유효 슈팅 0개는 축구팬들을 허망하게 만들었다. 1차전에서 상대의 우월한 피지컬에 압도되는 모습을 연상시킬 정도였다.

반면 멕시코는 첫 경기에서 훌륭한 경기력을 보였다. 자신들보다 전력에서 앞서는 팀을 상대로 주눅들지 않고 투지 넘치게 임했다.

여기에 과거의 멕시코와 달라진 점이 보였다. 과거에는 개인기 돌파를 주로 보였다면 지난 경기에서는 패스를 통해 진격하는 모습으로 진화된 모습이었다.

축구팬들 및 전문가들은 이번 경기에서 이승우 선수의 당돌하고, 거침없는 플레이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지난 경기에서도 이승우의 투입으로 분위기가 반전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멕시코 역시 한국보다 FIFA 랭킹에서 앞서는 팀이다. 첫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충분히 해볼만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멕시코가 개인기에서 우월하다면 한국은 스피드와 체력으로 개인기를 무산시킬 수 있다.

지선우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