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정 정지 논란' 연합뉴스TV, 언론사의 계정 정지 사유가... "언론사와 개인방송 BJ의 대립 결과?"
상태바
'계정 정지 논란' 연합뉴스TV, 언론사의 계정 정지 사유가... "언론사와 개인방송 BJ의 대립 결과?"
  • 지선우 기자
  • 승인 2018.08.14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화면 캡쳐)

[G밸리뉴스 지선우 기자] 유튜브 계정이 정지된 연합뉴스TV가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14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연합뉴스'가 오른 가운데 이날 연합뉴스TV 유튜브 계정이 정지된 사실이 한 유튜브 크리에이터의 개인 방송을 통해 알려졌다.

이 크리에이터는 "연합뉴스TV의 워마드 관련 기사 영상을 보러 갔는데 계정이 터졌다"고 말했다. 그는 연합뉴스TV 비판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었다.

이 크리에이터가 연합뉴스TV를 비판한 이유는 지난 혜화역 시위 당시 연합뉴스TV가 남성들의 초상권을 침해했고, 자신의 영상을 악의적으로 사용했기 때문이다.

개인방송을 진행하는 크리에이터의 계정이 유튜브로부터 징계를 받아 정지된적인 여러 차례있지만 언론방송사의 계정이 정지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특히 정지 사유가 언론사로서는 믿기 어려운 사유라는 점에서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