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 아빠니까 살려야지" 발언은 왜…지퍼 게이트에 얽힌 사연 들여다보니
상태바
"애들 아빠니까 살려야지" 발언은 왜…지퍼 게이트에 얽힌 사연 들여다보니
  • 김선혜 기자
  • 승인 2018.08.14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방송 캡쳐)

[G밸리뉴스 김선혜 기자] 모 정치인의 구설수가 눈길을 끌고있다.

14일 모 정치인이 화제의 중심에 선 가운데, 모 정치인의 구설수에 대중들의 시선이 모아진 것.

모 정치인은 자신의 비서를 추행한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에게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이는 당시 영화계와 연극계 등 예술계를 막론한 #me too 운동에서 태풍의 눈으로 꼽히기도 했다.

모 정치인의 추행 사실이 알려지면서 1988년 미국에서 '새로운 케네디'로 각광 받았으나 모델 도나 라이스와 함께 밤을 보낸 사실이 드러나 선거에서 사퇴한 민주당 게리 하트 상원의원과 더불어 모니카 르윈스키와의 95년부터 97년까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지퍼게이트'가 재조명되기도 했다.

또한 지난 3차 공판에서 증인 구모씨에 의해 공개된 모 정치인의 부인의 통화 내용에서 "애 아빠니까 그래도 살려야 한다"는 발언 또한 화제가 됐다.

한편 누리꾼들은 모 정치인에 대해 다양한 목소리를 드러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