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서울카페쇼’ 폐막···행사 기간 16만명 방문
상태바
‘제17회 서울카페쇼’ 폐막···행사 기간 16만명 방문
  • 홍종표 기자
  • 승인 2018.11.12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회 서울카페쇼’가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지난 11일 폐막했다.

[G밸리뉴스 홍종표 기자] ‘제17회 서울카페쇼’가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지난 11일 폐막했다.

커피와 차, 베이커리 등 식음료 산업을 아우르는 40개국 617개 업체가 참여한 이번 서울카페쇼는 행사 기간 동안 약 16만명이 방문했다. 뿐만 아니라 서울카페쇼의 1:1 비즈니스 매칭 서비스를 통해 약 6000명의 바이어와 참가업체 간 1075건의 비즈니스 계약이 성사됐다.

코엑스 전관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테이블 웨어, 인테리어 관련 부스에 많은 업계 관계자와 관람객이 몰려 서울카페쇼가 내년 커피 산업 키워드 중 하나로 꼽은 ‘디자인’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세분화된 취향으로 맞춤형 서비스가 주목 받는 업계 트렌드에 맞춰 도입한 취향 맞는 커피를 찾아보는 커피 트레이닝 스테이션을 비롯해 로스터리 카페를 투어하는 서울 커피 버스 투어도 관람객의 발길을 끌었다. 업계 내 친환경 이슈에 따라 올해 새롭게 운영한 친환경 특별관에도 많은 인파가 모여 친환경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올해 처음 진행된 ‘카페쇼 엑셀렌스 어워드’에 선정된 제품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서울카페쇼는 참가업체 제품 및 브랜드의 우수성을 알림으로써 판로 개척의 기회를 제공하고, 식음료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하고자 어워드를 마련했다.

커피대회 현장도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찼다. 올해는 온라인을 통해 전문가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투표를 받아 월드 커피 배틀 본선 진출자를 선발해 관람객 반응이 뜨거웠다.

이 밖에도 서울카페쇼와 동시 진행된 아시아 최초의 커피 지식 컨퍼런스 월드 커피 리더스 포럼에서는 ‘커피 산업 내 다양성이 갖는 의미, 균형에서 그 의미를 찾다’라는 주제로 변화하는 커피 시장에 맞춰 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이에 따른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울카페쇼 주최사인 엑스포럼 신현대 대표는 “올해 서울카페쇼는 커피 산업의 질적 성장에 기여하고자 온라인 사전 매칭으로 미팅 성사율을 높인 1:1 비즈니스 매칭 서비스, 어워드 개최를 통한 비즈니스 기회 제공 등 새로운 시도를 했는데 이를 통해 많은 소상공인이 성과를 거둬 뜻 깊다”며 “앞으로도 단순히 전시회를 뛰어 커피 산업의 가치를 알리고, 산업 성장을 이끌 수 있는 비즈니스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