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8 토 23:00
상단여백
HOME 기업 행사.이벤트
디올(Dior) 남성 2019 프리폴 컬렉션, 새로운 하이브리드 스타일 선봬
디올이 남성 2019 프리폴 컬렉션에서 새로운 하이브리드 스타일을 선보였다.

[G밸리뉴스 박혜빈 기자] 지난 11월 30일, 일본 도쿄의 오다이바에 위치한 텔레콤 센터에서 킴 존스의 2019 디올 남성 프리폴 컬렉션 쇼가 개최됐다. 2019 디올 맨 프리폴 컬렉션은 전통적인 꾸뛰르 기법에 최첨단 기술력으로 탄생하며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새로운 형태의 하이브리드 스타일을 선보였다. 

디올 남성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킴 존스는 아티스트 하지메 소라야마의 레트로-퓨처리즘적 작품과 일본 문화에 영감을 얻어 하우스의 유산을 재해석했다.

킴 존스의 오뜨 꾸뛰르 컬렉션은 일본의 전통적인 의상의 디자인에 영향을 받아 선보였다. 컬렉션은 기모노의 오비(obi)를 연상시키는 의상과 절개선 없이 어깨선과 기모노처럼 느슨하게 휘감은 형태의 디자인 모두 일본 전통적인 의상에서 차용한 요소다.

킴 존스는 디올을 대표하는 세 가지 필수적인 디자인 요소인 하운즈투스 트위드, 핑크 컬러, 팡테르 프린트를 활용했다. 

팡테르 프린트에는 수채화를 연상시키는 컬러를 입혔으며 하운즈투스 트위드는 빈티지한 표면의 디자인으로 새롭게 탄생됐다. 또한 디올을 대표하는 장미에 일본의 벚꽃 컬러인 사쿠라-핑크 색감을 더했으며 전체 컬렉션의 색감으로는 디올을 상징하는 펄 그레이 컬러가 선택됐다.

한편, 이번 디올 컬렉션에는 배우 남주혁, 데이비드 베컴과 에즈라 밀러, 에이셉라키, 케이트모스, 벨라 하디드 등 세계적인 셀럽들이 디올 남성 쇼에 참석하며 자리를 빛냈다.

박혜빈 기자  phbi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