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9 금 18:25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삼성전자, 디스플레이 구동 IC ‘S6CT93P’ 공개
삼성전자가 디스플레이 구동 IC S6CT93P를 공개했다.

[G밸리뉴스 박혜빈 기자] 삼성전자가 8K 초고해상도 대형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USI-T 2.0 인트라 패널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디스플레이 구동 IC ‘S6CT93P’를 공개했다.

8K 구현을 위해서는 Full HD 대비 화소 수가 16배 증가된 고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디스플레이 패널의 각 화소에 빠르게 전송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S6CT93P DDI 제품은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USI-T 2.0을 내장해 초당 4기가비트(Gbps)의 빠른 속도로 이미지 신호 전송이 가능하다. 

기존 USI-T 1.0보다 전송 속도가 2배 향상돼 8K의 초고해상도에서도 이미지와 동영상을 끊김없이 구현할 수 있다. 

TV 제조사들이 고속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이 제품을 사용하면 TV 내부 데이터 전송 회선을 줄일 수 있어 더욱 얇은 두께의 베젤리스(Bezel-Less) TV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S6CT93P 제품에 패널 개발을 훨씬 손쉽게 할 수 있도록 ‘스마트 이퀄라이저(Smart Equalizer)’ 기능을 적용했다. 

기존에 디스플레이 패널 개발자들은 이미지 데이터가 티콘에서 DDI로 고속 이동하는 과정에서 손실되는 왜곡 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 DDI의 이퀄라이저 회로를 직접 점검하며 최상의 조건을 찾는 단계를 거쳐야 했다. 

스마트 이퀄라이저는 티콘과 각 DDI의 양방향 통신이 가능해 티콘을 조절하면 각 DDI가 알아서 최적의 화질을 만들 수 있도록 제어할 수 있어 개발자의 실수를 방지해 오작동 비율을 낮추고 TV 개발기간도 단축할 수 있다. 

삼성전자 System LSI사업부 마케팅팀 허국 전무는 “4K를 넘어 8K 해상도의 대형 TV를 지원하기 위해서는 초당4기가비트(Gbps)급의 고속신호 전송이 효율적”이라며 “USI-T 2.0의 신규 고속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는 S6CT93P를 통해 8K TV 시청자들의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빈 기자  phbi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