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2 수 17:51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라이프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공유경제 창출’

 

[G밸리뉴스 방창완 기자] 민간 공유자전거 서비스 ‘에스바이크(S bike)’를 운영하는 매스아시아가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고고씽’을 론칭한다.

고고씽은 공유 전기 자전거, 전동 킥보드, 자전거와 같은 퍼스널 모빌리티를 공유하는 통합플랫폼 서비스다. 현재 국내에서는 공유 자전거, 공유 킥보드 등이 각각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다. 

매스아시아는 서울시와 협약해 공유자전거 서비스 에스바이크를 운영 중이다. 매스아시아는 고고씽 론칭 이후 오는 9월까지 2,000~5,000대의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기자전거를 서울, 부산, 제주 등 전국 주요 지역에 추가로 배치할 계획이다.

고고씽은 현행 법규를 준수하기 때문에 회원들이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공유 전기자전거는 페달보조(PAS, Pedal Assist System) 방식으로 구동되어 25km의 제한속도를 준수하며, 공유 전동킥보드는 원동기 2종 운전면허나 자동차 운전면허를 소지한 회원만 이용 가능하다. 또한 국내 최초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중 유일하게 모든 회원들은 자전거 보험이 적용된다.

매스아시아 관계자는 “최근 전세계에 유니콘으로 성장하고 있는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 시장에서 대한민국에는 매스아시아의 ‘고고씽’이 있다”며 “고고씽을 론칭하기 위해 그동안 매스아시아는 1년 동안 국내 상황에 맞춘 라스트 마일 시장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이어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빅데이터, IoT 기술을 활용한 현장 운영능력을 바탕으로 사용자들이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편리한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 생태계를 국내에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매스아시아는 지난 1월 국내 벤처캐피탈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네이버에서 출자된 ‘TBT 글로벌 성장 제1호 투자조합 펀드’ TBT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방창완 기자  bang@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창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