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5 화 15:43
상단여백
HOME 인물 인터뷰
소중한 반려견과의 든든한 연결고리! 경기 남양주 퍼펙트독애견훈련학교 권순호 소장.

[G밸리뉴스 정차원 기자]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반려견 인구가 1500만명에 이르렀다고 한다. 이와 함께 애견카페, 애견미용, 애견유치원, 애견호텔, 등 관련 산업도 폭증하고 있다. 허나 그만큼 반려견 행동문제로 인한 사건사고 또한 과거에 비해 빈번해졌다. 이는 반려견의 정서적 건강을 위한 기본적인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 그러므로 이제 반려인들이 적극적으로 애견훈련소나 애견훈련 전문가를 찾아 반려견 교육에 많은 관심을 가져야할 때로 보인다. 더불어 정부에서도 반려견 교육의무화, 자격증 공인화 등 제도적인 부분을 마련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이러한 가운데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퍼펙트독애견훈련학교는 반려견의 정서적 건강을 위해 사회화교육, 예절교육 등의 다채로운 교육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또한 수많은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반려견의 성격, 특성에 맞는 솔루션을 적용하고 있다. 퍼펙트독 대표 훈련사 권순호 소장과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자. 

사진 - 경기 남양주 퍼펙트독애견훈련학교 권순호 소장 

반려견 행동문제로 인한 사건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가.
- 현재 우리나라는 반려견 행동문제로 인한 사건사고가 꽤 빈번하다. 실제 저희 애견훈련학교에도 어린 시절 기본적으로 배워야 하는 예절교육이 선행되지 않았거나 보호자와의 잘못된 교감으로 인한 행동문제로 찾아오는 반려견이 많다. 반려견의 육체적 건강 못지않게 정서적 건강도 중요하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반려견 역시 어린 시절부터 사회화, 예절, 행동 풍부 화 등의 기본적인 교육을 받아야한다.

다행히 보호자들의 의식이 점차 변화하는 중이다. 반려견 교육방법을 직접 배우고자 찾아오는 보호자 분들이 많다. 반려견을 직접 교육해 훈련대회를 참가하거나 전문가 자격증 과정을 이수하는 분들도 적지 않다.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가 정착하기 위해서라도 이와 같은 보호자 참여교육이 계속해서 이뤄져야할 것이다.

사진 - 애견훈련소 전문가 권순호 소장

수많은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반려견의 성격, 특성에 맞는 솔루션을 적용 중이라고.
- 잘못된 소통으로 시작된 갈등은 반려견의 문제행동을 유발한다. 사람과 반려견은 생물학적으로 생각의 구조나 인지 능력이 다르다. 따라서 반려견과 갈등 없이 공동생활을 영위하려면 반드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한다. 저희는 수많은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보호자 분들에게 반려견과의 올바른 소통을 위한 방향성을 제시해드린다. 

요즘은 인터넷이나 매체를 통해 반려견 교육방법을 쉽게 접할 수 있다. 하지만 반려견들의 성격, 특성 등은 각기 다르다. 그렇기에 효율적인 교육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전문가에게 조언을 구하는 것이 좋다. 저희 애견훈련학교는 반려견의 문제행동 원인을 면밀히 파악한 후 그에 맞는 솔루션을 맞춤으로 적용 중이다. 

사진 - 애견호텔, 애견유치원 등 애견훈련소 모습.

애견훈련소나 애견유치원, 애견훈련전문가 선택 시, 반려인들이 참고할만한 부분은?
- 반려견 교육전문가들은 생명을 다루는 중요한 직업이므로 언제나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져야한다. 더불어 반려견을 존중하고 사랑하는 자세와 태도를 기본으로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갖춰야만 한다. 교육전문가가 이러한 소양 없이 보호자에게 잘못된 솔루션을 제공한다면 반려견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때문에 교육전문가를 선택할 때는 반려견을 존중하고 사랑하는 자세와 태도를 갖췄는지를 먼저 파악하기를 바란다. 더불어 전문가가 얼마나 올바른 솔루션을 적용하는지도 살펴보기를 바란다. 반려견 위탁교육이나 보호자 참여교육을 원할 시에는 교육 장소가 얼마나 청결한지를 꼼꼼하게 따져봐야 할 것이다.

권순호 소장은 지난 16년간 교육전문가로 활동하며 수많은 반려견들을 만나왔다. 그럼에도 ‘사랑과 정성으로 훈련하자’라는 모토를 가지고 항상 반려견의 행동을 관찰하면서 연구 중이다. 이와 같이 안주하지 않고 노력을 이어나가는 퍼펙트독애견훈련학교는 앞으로도 여러분의 반려견과 함께 할 것이다. 

정차원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