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0 화 11:24
상단여백
HOME 기업 제품.론칭
캔스톤어쿠스틱스, 블루투스 스피커 ‘TR-1100’ 출시
사진 - 캔스톤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음향기기 전문 제조·유통기업 캔스톤어쿠스틱스(대표 한종민, 이하 캔스톤)가 블루투스 스피커 ‘TR-1100’을 출시한다.

TR-1100은 FM라디오와 레트로 디자인으로 인테리어 효과를 느낄 수 있어 소비자들의 감성을 자극함과 동시에 캔스톤의 엔지니어가 조율한 정격 5W의 강력한 출력으로 작은 하드웨어 임에도 풍성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블루투스 5.0버전 칩셋 탑재로 스마트기기와 안정적인 무선 연결이 가능하며 한번의 페어링 이후 자동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손쉬운 사용이 가능하다. AUX 단자에 오디오 케이블을 꽂으면 안테나 역할을 해 고감도 라디오를 청취할 수 있으며 아날로그 방식의 다이얼로 조절되는 FM라디오 주파수 및 라디오 설정 시 조명되는 불빛은 공간을 보다 은은하게 연출한다.

고밀도 우든 MDF를 기반으로 후면 패시브 라디에이터를 탑재해 보다 풍성한 음색과 더불어 묵직한 베이스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1800mAh의 대용량 리튬 배터리 내장으로 3시간 충전으로 최대 8시간 사용 가능해 실내뿐만 아니라 야외 활동 시에도 배터리 방전 부담 없이 장시간 음악과 라디오를 즐길 수 있다.

TR-1100은 아날로그적 감성을 녹이기 위해 레트로풍의 디자인으로 고안됐으며 고밀도 우든소재의 마감처리로 어느 공간에도 어울리는 인테리어 효과를 지녔다.

캔스톤 관계자는 “보다 좋은 제품과 기술력으로 많은 소비자에게 만족을 줄 수 있는 제품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에 출시하는 블루투스 스피커 TR-1100은 음질과 디자인 모두를 만족하는 제품”이라고 밝혔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