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13:31
상단여백
HOME 기업 제품.론칭
한국전력, 에너지 비즈니스 플랫폼 ‘EN:TER’ 오픈
사진 - 한국전력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5일부터 에너지 비즈니스 플랫폼인 EN:TER를 오픈한다.

EN:TER는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에너지 서비스를 중개해 주는 에너지 분야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비즈니스 매칭 서비스와 고객편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즈니스 매칭 서비스는 에너지절약전문기업(ESCO) 마켓, 전력수요관리(DR) 마켓, 전력데이터서비스(EDS) 마켓으로 구성된다.

ESCO(Energy Service COmpany)는 노후화되거나 저효율인 에너지 사용시설을 고효율 시설로 대체하기 위한 투자비용을 조달하고 대체사업 이후 발생하는 에너지절감액으로 투자비를 회수하는 기업이다.

DR(Demand Response)은 전력공급비용 절감 또는 전력계통 위기시 최대수요감축 등을 위해 전력거래소의 지시에 따라 전기사용자가 전기사용량을 줄이고 경제적으로 보상받는 제도를 말한다.

EDS(Electric Power Data Service)는 소비자가 전기사용량을 손쉽게 온라인으로 확인하거나 자신의 전력데이터를 사업자에게 제공해 이종데이터 연결 등을 통해 창출된 새로운 서비스다.

고객들은 에너지절약 전문기업(ESCO)을 통해 초기 투자비 부담 없이 회사·공장·빌딩 등의 노후화 또는 저효율 에너지 시설을 고효율 시설로 대체하거나, 전력수요관리(DR)마켓을 통해 절약한 전기를 전력시장에 판매할 수 있다.

또한 전력데이터서비스(EDS)마켓에서 전기사용량을 손쉽게 확인하는 등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서비스 사업자들이 소비자의 전력데이터와 이종데이터 연결을 통해 개발한 다양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한편 EN:TER는 비즈니스 매칭 서비스 이외에도 이용회원들이 에너지 분야의 다양한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KEPCO 모바일 App 다운로드, 우리 동네 전기공사업체 안내, 분산전원 연계정보 안내, 전력통계, 한전 특허검색 등 고객편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EN:TER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접속할 수 있으며 EN:TER에서 이뤄지는 상담, 견적, 기업매칭, E-Store 개설 등은 모두 무료로 제공된다. 단, 설비진단비용 등은 비용 발생 가능하다.

한전은 향후 에너지 신산업 펀드 마켓 등을 추가로 오픈하는 등 에너지 분야 플랫폼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