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역사전 ‘애플박물관을 훔치다’, 내달 7일부터 초청 전시
상태바
애플역사전 ‘애플박물관을 훔치다’, 내달 7일부터 초청 전시
  • 이아름 기자
  • 승인 2019.08.20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애플박물관을훔치다' 공식 포스터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애플역사전 ‘애플박물관을 훔치다’가 오는 9월 7일부터 10월 31일까지 열리는 ‘2019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기업관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지난 5월 가로수길에서 애플컴퓨터 역사를 콘텐츠화한 ‘애플박물관을 훔치다’로 1984년 최초의 매킨토시부터 2000년 초반 iMac 40여종이 전시됐으며, 모든 제품은 관람객이 직접 만져보고,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컨셉이 체험형 전시였다.

이번에는 비엔날레 주제에 맞춰 스티브 잡스가 애플(APPLE)의 제품을 통해 사용자에게 전달하고자 했던 이야기들을 전달하고, 스티브 잡스와 같이 혁신을 꿈꾸는 사람들에게는 영감을 얻을 수 있도록 전시가 구성된다.

전시스토리는 크게 과거(관상-바라보는 것), 현재(인스타-보여주는 것), 미래(융합-어울리는 것)로 나눠 다양한 볼거리와 콘텐츠를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각기 다른 소재와 방법으로 작품 활동을 하는 7명의 작가가 한 개의 컬래버 작품을 현장 시연행사를 통해 보여줄 예정이다.

참여 작가는 국가무형문화재 136호 낙화장 김영조, 스타코 아트 주선종, 팝아트 Rick Kim, 일러스트 미디어 아트 최정현, 스크류 아트 오시온, 레고 아트 김홍신, 펠트 아트 조진우 작가로 획기적인 컬래버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 기획자인 AtoZ Lounge 한준희 대표는 “이번 전시는 애플 및 스티브 잡스에 대한 사전이해나 지식이 없더라도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해 놓았으며, 휴머니티라는 비엔날레 주제에 맞춰 30여개의 기업 및 작가가 준비한 협업의 결정체”라고 말했다.

한편, 애플역사전은 AtoZ Lounge와 애플컴퓨터박물관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주관기업은 애플 리셀러 팀넷코리아, 디자인가구 데스커(Desker), 문화예술네트워크 WITH, 협업기업은 극동음향, 융코리아, 슈피겐, 인가든, HOUT, 봄꼬, 산티아고앤, MOA, 블록체인컴퍼니, 페이퍼케이스, 한줄 발견, Motz, 트래블패키지, 컴바인, RADON, 호모사이버스, 스카라브래 등이 함께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