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공지능 돌봄’ 활용한 5G시대 맞춤형 시니어 케어 모델 제시
상태바
SKT, ‘인공지능 돌봄’ 활용한 5G시대 맞춤형 시니어 케어 모델 제시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4.23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파트너와 협력해 돌봄 서비스 고도화 및 노인복지 향상에 기여할 것”
사진 - SK텔레콤 제공
사진 - SK텔레콤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SK텔레콤이 전문 요양기관, 사회적 기업과 손잡고 AI 스피커 누구를 활용한 고품질 노인 복지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지난 22아리아케어코리아, ()행복커넥트와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과 케어테크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리아케어코리아는 20168월에 설립된 전문 재가요양기관으로, 치매나 노인성 질병으로 혼자서 일상생활이 어려운 노인장기요양급여 수급자를 대상으로 방문 요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행복커넥트는 SK그룹이 설립한 사회적 기업으로 SK텔레콤과 IT 기기를 활용한 사회적 약자 지원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양사와 함께 인공지능 돌봄에 전문 요양기관의 현장 노하우와 전문지식 등을 접목해 어르신들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 AI ICT를 활용한 5G 시대 맞춤형 시니어 케어 서비스를 만들 계획이다.

SK텔레콤과 ()행복커넥트는 내달 아리아케어코리아 이용 고객 중 200 가구에 인공지능 돌봄서비스를 시작한다. 24시간 어르신들의 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통합 관리용 애플리케이션도 제공한다.

아리아케어코리아는 인공지능 돌봄을 활용한 1:1 맞춤형 요양 서비스 제공을 시작한다. 스마트기기 조작이 어려운 어르신들에게는 각 가정을 방문하는 요양사들이 누구등 기기 조작법을 안내해 서비스를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 돌봄을 통해 장기요양보험 수급자에게 지원되는 하루 최대재가요양 서비스 제공 시간 이외에도 어르신들의 돌봄 공백 시간을 최소화해 24시간 밀착 케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 이준호 SV추진그룹장은 이번 협약으로 인공지능돌봄을 더 많은 어르신 가정에 선보이게 됐다면서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돌봄을 고도화해 5G 시대 맞춤형 시니어 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