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와 아이들의 행복 놀이터
상태바
강아지와 아이들의 행복 놀이터
  • 김성아 기자
  • 승인 2020.05.2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견카페 개편한 카페, 이재희 대표

[G밸리뉴스 김성아 기자] 최근 국내 반려동물 동반 가구가 천만 명을 넘으며 이제 반려동물 관련 산업은 더 이상 생소한 산업군이 아니게 되었다. 특히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함께 출입할 수 있는 애견카페나 수영장, 그리고 반려동물을 믿고 맡길 수 있는 호텔시설 등은 우리 주변 곳곳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증미역 부근에 위치한 개편한 카페 또한 주변에 거주하는 반려인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곳의 단골손님들은 개편한 카페가 동물 위탁 등 반려동물 관련 업종에 대해 정식으로 허가를 받았기 때문에 더욱 믿고 방문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뿐만 아니라 근처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들과 부모님들은 동물과의 교감을 통해 아이들의 도덕성과 사회성을 증진 시킬 수 있다며 이곳을 자주 찾는다고 한다. 강아지와 아이들이 모두 행복을 느끼는 이곳, 개편한 카페의 이재희 대표를 만나보자.

사진 - 증미역애견카페 개편한 카페
사진 - 증미역애견카페 개편한 카페

이곳을 시작한 계기가 궁금하다.
- 옛날부터 강아지를 키워왔고, 강아지와 함께하는 시간이 제일 행복했기 때문에 애견카페라는 업종에는 이전부터 관심이 있었다. 그러나 당시에는 다른 일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막연한 동경만 가지고 있던 상태였다. 그러던 중 건강이 안 좋아져 하던 일을 그만두고, 다른 일을 찾던 중 애견카페를 열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렇게 시작한 애견카페가 바로 이곳이다. 역시 스스로 즐거워하는 일을 하니 건강도 저절로 회복되었다. 제 일상의 안정과 행복을 찾기 위해 시작한 곳이지만 지금은 그 어떤 곳보다 강아지들이 행복할 수 있는 곳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저희는 강아지들이 다치지 않고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도록 넓은 공터를 마련했다. 그리고 손님들이 사용하는 테이블과 의자 또한 높이가 낮은 것으로 준비해 강아지들이 쉽고 안전하게 오르내릴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사진 - 가양애견호텔 개편한 카페 내부 모습
사진 - 가양애견호텔 개편한 카페 내부 모습

애견카페와 애견호텔을 함께 운영 중이다.
- 카페와 호텔을 함께 운영하다보면 카페에 방문한 강아지들과 호텔에 위탁된 강아지들이 같은 공간에서 서로 섞여있을 수 있다. 강아지들의 사회성 발달을 위해 어린 시절부터 다른 강아지들과 함께 지내는 것이 좋긴 하지만 강아지들의 성격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성격이 소심한 강아지들은 이런 상황에서 낯선 환경에 의해 성격이 더 예민해지거나 트라우마를 얻을 수 있다.

이러한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저희 가양애견호텔 개편한 카페는 카페와 호텔 공간을 철저히 분리해 운영 중이다. 간혹 호텔에 방문한 손님들께서 강아지들의 사회성 발달을 위해 카페 내 강아지들과 함께 어울리기를 바라는 분들이 계시는 경우가 있다. 그럴 때는 사전에 동의를 구하고, 아이의 성격을 충분히 파악한 뒤 카페 공간에서도 활동할 수 있게 하기도 한다.

사진 - 등촌애견카페 개편한 카페 베들링턴테리어
사진 - 등촌애견카페 개편한 카페 베들링턴테리어

대부분의 애견카페에서 쉽게 볼 수 없는 견종이 눈에 띈다.
- 제가 페키니즈를 굉장히 좋아해서 카페에 페키니즈 두 마리가 있다. 색도 흔히 볼 수 있는 흰색이 아니어서 손님들이 굉장히 신기해하신다. 얼마 전 함께하게 된 베들링턴테리어도 다른 곳에서는 쉽게 만날 수 없는 견종이다. 다들 정말 순하고 사람을 잘 따라서 손님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가는 중이다. 그뿐만 아니라 고양이가 강아지들과 함께 노는 모습도 흔히 볼 수 없기 때문에 손님들에겐 색다른 경험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저희 개편한 카페에 있는 강아지들은 대부분 체구가 작은 소형견들이다. 이 때문에 소형견을 키우시는 분들이 마음 놓고 이곳에 찾아 주신다. 대형견들이 있는 곳은 혹시 모를 사고에 대해 많이들 걱정하시기 때문이다. 반려인들 뿐만 아니라 근처에 살고 있는 아이들과 부모님들도 많이 찾아오신다. 강아지들이 다 작고 순해서 아이들과 잘 어울리는 덕분인 것 같다.

저희 아이도 그렇지만, 어린 시절 동물들과 교감하며 쌓은 경험들은 아이들의 도덕성과 사회성 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생각한다. 많은 아이들이 이곳에서 저희 강아지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어 가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