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장, 창설 및 6.25전쟁 70주년 기념 공연 ‘2020 겨레의 노래뎐’ 온라인 상영
상태바
국립극장, 창설 및 6.25전쟁 70주년 기념 공연 ‘2020 겨레의 노래뎐’ 온라인 상영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6.2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국립극장 제공
사진 - 국립극장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연을 잠정 연기한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2020 겨레의 노래뎐공연 실황을 625일 오후 130분 국립극장 네이버TV와 국립국악관현악단·문화체육관광부·해외문화홍보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상영한다.

‘2020 겨레의 노래뎐전쟁과 평화를 주제로 한민족의 삶과 역사를 음악으로 풀어낸 공연이다. 17일 롯데콘서트홀에서 관객을 만날 예정이었으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수도권 코로나19 집단 발생 대응 방안 연장 조치에 따라 관객 없이 영상 촬영만 진행됐다.

2000년 시작해 20년간 레퍼토리를 확장하며 국립국악관현악단의 대표 공연으로 자리 잡은 겨레의 노래뎐은 해방 직후의 창작 가요를 비롯해 국내에 발표되지 않은 북한 민족음악 등을 발굴해 소개해왔다. 이번 공연은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이들에게 바치는 감사와 함께 평화 기원의 마음을 담았다.

공연은 대한민국 초기 애국가 세 곡을 엮은 손다혜 작곡 하나의 노래, 애국가로 시작해, 전쟁 속에서도 평화를 염원하는 뜻을 담은 장석진 작곡 초토(焦土)의 꽃’, 무용가 안은미와 소리꾼 정은혜가 함께한 북한 가요 휘파람으로 이어진다. 가곡 기다리는 마음1950년대 전후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져온 노래를 엮은 양승환 작곡 작은 평화’, 북한 작곡가 리한우의 바이올린 협주곡 옹헤야’, 동학농민운동에서 희생된 민중을 위로하는 황호준 작곡 새야새야 주제에 의한 바르도(Bardo)’도 들을 수 있다.

이날 지휘를 맡은 김성진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은 실황 영상을 통해 호국보훈의 달 6,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도록 희생하고 헌신한 모든 분들에게 오늘 공연을 바친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립극장은 초··고 학생들이 음악을 통해 전쟁과 평화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학교 일과 시간인 오후 130분에 온라인 상영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