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프레소, 스마트 키보드 '모키보 폴리오' 21일 킥스타터 런칭
상태바
이노프레소, 스마트 키보드 '모키보 폴리오' 21일 킥스타터 런칭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07.2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이노프레소(대표 조은형)가 개발한 터치패드 융합 키보드 모키보 폴리오(Mokibo Folio)가 21일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킥스타터(Kickstarter, https://bit.ly/30md4or)에 런칭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노프레소는 와디즈, 인디고고 등지에서도 모키보를 통해 5억원 상당의 펀딩에 성공한 바 있다.

이노프레소가 킥스타터에서 선보이는 모키보 폴리오는 기존 모키보에 키감과 터치감도를 향상한 모듈이 적용된 아이패드 전용 타이핑 커버 키보드다. 스마트 모드전환 알고리즘과 모션인식 기술로 별도의 터치패드, 마우스 없이 기존 키보드 위에서 대형 터치패드를 구현할 수 있어 공간 활용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작은 크기에도 키보드와 대형터치패드를 제공하는 포터블 키보드다.

이노프레소는 노트북 적용이 가능한 모키보 모듈을 완성한 상태다. 노트북 제조사가 모키보 모듈을 사용해 노트북을 제작할 경우 기존 터치패드 공간을 절약할 수 있다. 노트북 두께는 약 4.3% 얇아지고, 무게는 약 3.9% 가벼워진 효과를 볼 수 있다. 터치패드 면적은 3배로 증가해 마우스 제어력 제공도 가능하다.

이노프레소 조은형 대표는 “모키보는 노트북 뿐만 아니라 거실의 스마트 홈 컨트롤러 및 자율주행 자동차 안에서의 미디어 컨트롤러 등으로의 활용범위가 넓어 모키보의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 된다”며 “매년 2조원의 신규 시장이 생성되고 있는 아이패드용 타이핑 커버 타입의 모키보 폴리오 출시로 글로벌 인지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엘지전자 특허센터 출신의 조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그물망식 특허 포트폴리오를 구축,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한국, 미국, 중국, 일본, 유럽 등에서 47건이 출원되고, 22건이 등록됐다. 2019년 12월에는 대한민국 모바일 기술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