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음 작가 첫 소설집 ‘네바 강가에서 우리는’ 출간
상태바
박지음 작가 첫 소설집 ‘네바 강가에서 우리는’ 출간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7.20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2014년 영남일보 신인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 박지음 작가의 첫 소설집 네바 강가에서 우리는이 출간됐다.

데뷔작 리플레이를 비롯해 모두 8편의 작품이 수록된 이번 소설집에서는 여성, 주로 기혼 여성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여성의 삶과 고민, 좌절, 욕망 등 삶을 억압하는 것들과 맞서는 고군분투를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준다.

표제작 네바 강가에서 우리는은 창작지원금 심사에서 불합리한 관행이 펼쳐지는 문학계의 현실을 고발하고 있기도 하다. 각기 다른 산업군에서 불합리한 일을 겪으며 좌절하는 인물들 사이에 연대가 이루어지는 모습이 그려지기도 하지만 대부분 작품에서는 비극적인 색채가 짙다.

세 아이를 낳고 옛사랑을 만나 하룻밤 일탈을 감행하는 가정주부의 환멸과 공포를 그린 등단작 리플레이나 미국에 거주하는 언니가 사실은 엄마였음을 드러내는 레드락’, 또는 유년시절 성추행 사건을 학부모가 되어서야 폭로하는 거미의 눈’, 소통하지 못하는 남편과의 결별을 사고사로 끝장내는 톰볼로같은 작품에는 한결같이 제도적 일상에서 억압된 무엇이 벽지를 찢고 튀어나와 외설적인 날 것으로 재현(정은경 문학평론가)”되는 장면이 그려진다.

박지음 작가는 인물에 대한 도덕적 판단은 유보하면서 그를 둘러싼 시스템과 인간관계들을 묘사하며 그의 심층까지 들여다보려고 한다.

하성란 소설가는 추천사를 통해 박지음의 힘은 현실적이라는 데 있다끊이지 않는 불행한 사건들에도 불구하고 박지음은 더듬어 전진하며 탈출구를 찾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