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위성 2B호, 5일부터 해양위성영상 제공 개시
상태바
천리안위성 2B호, 5일부터 해양위성영상 제공 개시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10.04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해양수산부, 환경부는 5일부터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천리안위성 2B호의 표준 해양영상정보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천리안위성 2B호는 한반도를 포함한 동아시아 주변의 해양 및 대기 환경을 관측하기 위한 정지궤도 위성으로 지난 2월 19일 남아메리카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되어 약 8개월간 고품질 해양위성영상을 원활히 제공하기 위한 각종 시험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친 상태이다.

기존 천리안위성 1호 비해 성능이 대폭 향상된 해양탑재체를 장착하고 있는 천리안위성 2B호는(공간해상도 500m→250m, 시간해상도 8회→10회/일) 기존에는 관측할 수 없었던 해무, 저염분수 등 다양한 해양정보를 생산해 낼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는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www.khoa.go.kr)을 통하여 일반 국민이 쉽게 볼 수 있도록 제작한 해양영상정보(전처리 표준자료, Level 1)를 제공하며, 적조‧유류유출 등 해양재난을 대응하는 지자체 및 어장탐색 등 어업활동 지원‧관리기관과 해양 분야 연구기관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국립수산과학원, 국가기상위성센터, 국가환경위성센터 등 해양영상정보를 업무에 활용하는 기관에는 별도의 통신망을 통해 해양관측정보를 직접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2021년부터는 해양쓰레기의 광역적 분포, 괭생이모자반 이동경로 등 다양한 해양정보를 지도기반 서비스에 접목시키는 등 위성정보 활용서비스도 지속적으로 추가해나갈 예정이며, 향후에는 적조‧유류오염 탐지 등 해양현안 대응을 위한 위성정보 서비스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영상정보(전처리 표준자료)는 오늘부터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www.khoa.go.kr)을 통해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으며 26종의 산출물은 내년 1월부터 서비스 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이창윤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위성영상 서비스가 정상 개시됨에 따라 우리나라는 진일보된 해양관측 역량을 갖추게 되었다” 면서,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위성영상이 해양오염 및 쓰레기 투기, 어장환경 연구 등에 적절히 활용되어 국민들의 원활한 해양활동에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올해 10월 말 천리안위성 2B호의 대기환경 관측 위성 영상을 첫 공개하고, 검증과정을 거쳐 2021년부터 정식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