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충전 수수료 없는 ‘NFC 모바일 교통카드’ 출시
상태바
카카오페이, 충전 수수료 없는 ‘NFC 모바일 교통카드’ 출시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10.13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가 실물 카드 없이도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간편하게 교통 요금까지 결제할 수 있는 ‘NFC 모바일 교통카드’를 출시했다.

NFC 모바일 교통카드를 이용하면 실물 카드 없이도 스마트폰으로 지하철, 버스, 택시, 고속도로 통행료, 주차장 등의 요금을 지불할 수 있다.

NFC 모바일 교통카드는 선불 충전한 카카오페이머니로 결제하는 방식으로, 대부분의 선불 교통카드와 달리 충전 수수료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사용자 혜택을 높였다. 회당 최소 10,000원부터 최대 100,000원까지 충전할 수 있다.

이용 수단과 금액, 결제 일시 등 교통카드 사용 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교통카드 사용 후 잔액이 일정 금액 미만으로 떨어졌을 때 설정해놓은 금액만큼 충전되는 ‘자동 충전’ 기능도 제공한다.

대중교통 소득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소득공제 미리 신청’ 선택 시, 제휴사인 이비카드의 캐시비 페이지로 연결되며, 간단한 정보만 입력하면 신청이 완료된다.

모바일 교통카드는 결제 화면 우측 상단의 교통 아이콘을 선택하여 발급 신청할 수 있다. 이후 카카오페이머니로 교통카드 잔액을 충전하고, NFC를 ‘사용 중’으로 설정하면 LCD 화면만 켜 있어도 바로 태그 결제가 가능하다.

카카오페이의 모바일 교통카드는 NFC 기술 기반으로 구현되어 현재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 최신 버전(v9.0.5)에서 이용 가능하며, 사용처는 지난 6일부터 전국적으로 순차 확대되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스마트폰 하나로 모든 금융 생활이 가능한 ‘지갑 없는 사회’를 열어온 카카오페이가 대중교통까지 결제 혜택과 편의성을 넓혔다”며, “카카오페이 하나만 있으면 구매부터 대중교통 이용까지 모두 가능해지는 편리함을 경험하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