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엘케이, 약물 부작용 예측가능한 AI 플랫폼 개발
상태바
제이엘케이, 약물 부작용 예측가능한 AI 플랫폼 개발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11.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 개발 기업 닥터노아바이오텍의 기술 적용… 지분 투자 ‘성과’
의료 데이터와 약물 데이터를 활용한 종합 데이터 플랫폼

[G밸리뉴스 이주은 기자] 제이엘케이는 AI를 활용해 유전자 기반 약물의 부작용을 예측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투자를 집행한 닥터노아바이오텍의 약물 분석 기술을 응용하면서, 제이엘케이의 지분투자가 성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플랫폼은 제이엘케이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의료 AI인 ‘AIHuB’와 데이터 종합 솔루션인 ‘헬로 데이터(Hello Data)’를 개발•운용하며 축적한 데이터 활용 노하우와 AI 기술력을 통해 완성될 수 있었다. 제이엘케이는 자체적으로 확보하고 있는 방대한 의료 관련 데이터베이스와 유전자 기반 약물의 정보를 연결하는 새로운 네트워크 구조 형식으로 데이터베이스를 재구성했다.

제이엘케이가 이번에 개발한 약물 부작용 예측 AI 플랫폼은 그동안 제이엘케이가 축적한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유전자 기반 약물의 ADMET(Absorption, Distribution, Metabolism, Excretion, Toxicity. 흡수, 분포, 대사, 배설, 독성)을 데이터와 약물 작용 기전을 통해 프로파일링하고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이다.

이렇게 형성된 네트워크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하나의 약물 분자 구조가 인간의 유전자 발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예측 가능하기 때문에 약물의 부작용을 더욱 세밀하게 평가할 수 있게 됐다. 이 결과들은 약물의 재활용 및 용법 수정까지 최적화된 ‘약물 설계’가 가능한 시스템이다.

특히 사람의 iPS(유도만능줄기세포)로 인공 조직을 만들고, 이를 이용해 신약의 독성을 미리 탐지하는 기술을 포함해 그만큼 정밀하게 부작용을 사전에 탐지할 수 있다. 해당 신기술은  특허등록까지 완료한 상태이다.

제이엘케이 관계자는 “약물의 부작용을 거시적으로만 예측하는 것을 넘어 약물이 어떤 유전자 변화를 어떻게 일으키는지를 예측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에 개발한 플랫폼이 신약 개발 과정에서의 활용성이 매우 크다”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이 기술은 최근 제이엘케이는 지분을 투자한 신약개발 전문기업 닥터노아바이오텍(이하 닥터노아)와 협력을 통해 신약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닥터노아의 약물 평가 플랫폼과 제이엘케이의 AI 기반 디지털 병리 및 라이브셀 분석 플랫폼을 고도화해 AI 기반 약물 분석 플랫폼의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제이엘케이가 최근 출시한 AI 신약 개발 플랫폼 ‘헬로 진(Hello Gene)’을 약물 후보물질 발굴부터 전임상전 약물 평가까지 가능한 ‘올인원 AI 신약 개발 플랫폼’으로 구현하고 서비스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