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글로벌 여성인권 향상 캠페인 진행
상태바
트위터, 글로벌 여성인권 향상 캠페인 진행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11.2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부터 세계인권선언기념일까지 글로벌 캠페인 진행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트위터가 11월 25일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부터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기념일까지 16일 동안 여성폭력 반대 및 인권 향상 관련 글로벌 캠페인 ‘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16 Days of Activism)’을 지원한다.

트위터는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단체와 여성인권단체 등에게 트위터 광고비를 지원하는 ‘애즈포굿(#AdsForGood)’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국내에서는 한국여성노동자회와 장애여성공감이 선정되어 트위터 광고비를 지원 받는다.

한국여성노동자회는 20년 동안 OECD 국가 중 성별 임금격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한국 사회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해고와 돌봄 노동 전가로 더 열악해진 여성노동자들의 현실을 알리기 위해 트위터 캠페인을 진행한다.

한국여성노동자회 배진경 대표는 "성별임금격차는 단순히 임금 차이가 아니라 채용성차별, 고용단절(경력단절), 여성빈곤, 직장내 성폭력 등과 연결되어 있고, 코로나19 상황속에서 이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다. 차별의 총합으로 나타나는 성별임금격차의 실태와 여성노동자들의 현실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트위터는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과 세계인권선언기념일을 맞아 UN Women및 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와 파트너십을 맺고 특별 이모지도 론칭한다.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 이모지는 해시태그 ‘#OrangeTheWorld’, ‘#세상을_주황빛으로’, ‘#16Days’, ‘#평등세대’ 등을 사용한 트윗에 적용된다. 세계인권선언기념일 이모지는 해시태그 ‘#HumanRights’, ‘#인권’, ‘#세계인권의날’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해당 이모지는 각각 11월 22일부터 12월 12일, 12월 7일부터 12일까지 캠페인 기간 동안 적용된다.

윤채은 트위터코리아 공공정책 담당 상무는 “글로벌 팬데믹이 계속되는 가운데 여성 폭력 및 인권 전반에 대한 논의가 증가하고 있다”며 “세계인권선언 72주년을 맞아 평등 및 인권에 대한 담론이 이어지고, 트위터 캠페인을 통해 더욱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