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소개팅’ 성공&실패하는 대화법은?
상태바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소개팅’ 성공&실패하는 대화법은?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12.0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연 “대화 중 찾은 상대방 장점, 자연스레 칭찬으로 연결”
사진 - 가연결혼정보㈜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미혼남녀 소개팅 대화’에 대한 설문을 진행해, 첫 만남 자리에서 가장 효과적인 대화법은 무엇인지 알아봤다.

먼저 지난 9~10월 중 시행한 ‘소개팅 첫 만남, 나만의 아이스브레이크 대화주제는?’이라는 설문에 미혼남녀 254명(남 123, 여 131)은 ‘상대방 칭찬(35.8%)’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첫 만남 자리에서 적절한 칭찬은 어색한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한 커플매니저는 “대화 중 찾은 상대방의 장점을 자연스레 칭찬으로 연결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며 “아무리 첫 만남에 상대가 마음에 들었다 해도, 맹목적인 외모 칭찬보다는 전반적인 스타일이나 목소리, 인상 등을 언급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취미 이야기(26.8%)’와 ‘좋아하는 음식·영화 취향(18.1%)’, ‘좋았던 여행지 등 여행 이야기(11.4%)’로 나타났다. 특정 주제로 대화를 자연스럽게 이어나가면, 공통점을 찾으면서 공감대를 쌓을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퇴근 후나 주말의 일상(7.9%)’에 대한 대화는 응답률이 적은 편이지만, 직장인들이 소개팅 애프터나 다음 만남 일정을 잡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가연 관계자는 “상반기에 진행한 조사에서는 ‘소개팅 애프터를 결정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잘 맞는 대화코드’가 1위로 꼽히기도 했다”며 “그만큼 대화가 잘 통하고 재미있다는 것은 이성 호감도로 이어지는 중요한 요소다”고 말했다

반면, 8~9월 중 진행한 ‘소개팅에서 피해야 할 대화주제는?’ 설문에서는 미혼남녀 225명(남 108, 여 117)이 ‘전 애인 뒷담화(37.8%)’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정치·종교 이야기(25.3%)’, ‘과거 연애사(20%)’, ‘집안·가족 등 개인사(16.9%)’ 순으로 답변했다. 특정 정당·종교를 과도하게 지지·비하하거나 과거 연애에 대해 상세히 묻는 방향의 대화는 갈등 소지가 다분하기에 주의가 필요할 것이다.

가연 관계자는 “집안·개인사는 누구나 궁금해 할 부분이지만, 첫 만남에 대화를 나누기에는 자칫 민감한 소재일 수 있다”며 “이는 상대를 꼼꼼히 알아보고 만나고 싶은 싱글들이 결혼정보회사를 찾는 이유 중 하나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가연은 서울 본점을 포함해 부산, 광주 결혼정보회사 등 전국 지점을 운영 중이며, 본사 직영체제로 전국 어디서나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상담문의 및 예약은 홈페이지와 전화, 네이버 플레이스, 카카오톡 등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