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소부장' 핵심R&D 등 경쟁력 강화에 2조5천억 투자한다
상태바
2021년 '소부장' 핵심R&D 등 경쟁력 강화에 2조5천억 투자한다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12.28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년도 소부장R&D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해, 범부처적으로 올해보다 23%늘어난 2조 5천억원을 집중투자한다고 28일 밝혔다.

금년에 소부장 경쟁력강화에 집중투자하는 “소부장특별회계”가 처음으로 신설되어 2조745억원이 투입되었으며, 내년에는 글로벌 공급망재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소부장 2.0전략」에 따라 2조 5,541억원으로 확대투자한다.

범부처 차원의 소부장 R&D에는「소부장 2.0전략」에 제시된 158+∝개 핵심품목을 중심으로 전체의 68%인 1조7천억원을 집중투자할 예정이다.특히, 산 업부는 2021년 소부장 R&D에 금년보다 약 2,500억원 늘어난 1조 3,027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R&D투자는 GVC(Global Value Chain) 재편과 저탄소·친환경 요구 등 산업환경변화를 감안하여, 핵심전략품목 투자 확대, 수요-공급기업 협력모델의 글로벌 확장 등 크게 4가지 방향으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6대 업종분야와 신산업을 대상으로 생산 필수성 등을 감안하여 밸류체인을 분석하고,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8,866억원, 47%↑), 기계장비산업기술개발사업(1,332억원, 32.5%↑)을 중심으로 R&D 집중투자를 진행한다. 소재부품장비 관련 핵심전략품목 146개 기술개발에 6천500억 규모를 투입하고, 특히, 이중 약 3,000억원 규모는 신규품목 60개 R&D에 투자한다.

분야별로는 ❶반도체/디스플레이 32%, ❷전기전자 17%, ❸기계금속 17%, ❹기초화학 15%, ❺ 자동차 10% 등을 기준으로 세부 과제기획을 감안하여 조정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3,700억원 규모는 미래 신산업 신규 R&D, 소부장 으뜸기업 지원, 협력모델, 부처간 협업R&D 등에 대한 산업계 수요를 Bottom-up으로 수렴하여 투자할 예정이다.

R&D 효율성을 제고하기위해선 핵심전략품목 등의 업종별 밸류체인을 분석하고, 필요한 과제들간의 연계성, 유사성 등 공통 유형을 식별하여 통합적으로 기획함으로써 중복성 예방, 과제 대형화 등 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현재 6대분야+신산업(α)을 대상으로 산업계 수요조사를 통해 발굴된 2,233개 후보과제 수요와 연계하여 분석하고 세부 과제를 기획중이며, 내년 초에 산업계 의견 수렴, 전문가 검토를 거쳐 공모 예정이다.

산업부는 협력모델의 확장도 추진한다. 해외 밸류체인 진입, 공급망 강화 등을 위해 수요-공급기업 협력모델을 해외 수요기업(연구기관) 등 글로벌 차원 확장을 꾀한다.

해외 수요기업(또는 연구기관)까지 “글로벌 차원의 개방형 협력모델“로 확장하고, 국내외 협력모델 20개 이상에 총 350억원을 투입한다. 이와 관련해 해외 수요기업의 밸류체인 진입, 독일 등 선진 연구기관과 핵심전략품목 기술협력 강화 등을 위한 2種의 연계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KOTRA,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을 통해 후보과제 발굴 진행 중이다.

미래 新산업 역량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低탄소, 친환경 추세 등 기존 소재부품산업이 미래형 산업으로 전환하는 데 필요한 핵심소재・부품 R&D를 추진한다. 미래산업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여 신소재・부품 등 핵심소재부품 R&D를 통해, 기존 소부장기업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사업구조 전환도 유도한다.

현재 관련 전문가로 미래 新산업분야 70여개 후보품목을 검토중이며, 금년부터 단계적으로 참여기업 공모 선정을 통해 R&D 추진 예정이다.

산업부는 내년초에 바로 산업기술R&D정보포털(https://itech.keit.re.kr)을 통해 산업계 등 의견수렴과 과제 RFP 검증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전문가 검토와 업계 의견수렴에 이어서 R&D사업을 조속하게 공고하고, 1/4분기 중 참여기업을 선정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日수출규제와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과 공급망(GVC) 재편 그리고 저탄소사회로 전환에 대응하는 핵심이 소부장산업 경쟁력 강화에 있는 만큼, 「소부장 2.0전략」을 중심으로 관련 정책을 일관되고 강력하게 추진”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민관이 긴밀히 협력해서, 산업생산에 필수적인 핵심기술의 자립화와 차세대 전략기술의 선제적 확보를 추진한다. 아울러 예산이 크게 늘어난 만큼, 필요한 분야와 용도에 제대로 쓰여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부처간 협력과 진행상황 점검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산업 공급망 강화와 함께 산업 생태계 전반을 더욱 튼튼하게 만드는 노력을 흔들림없이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