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인종간 평등 및 정의 이니셔티브 프로젝트 발표
상태바
애플, 인종간 평등 및 정의 이니셔티브 프로젝트 발표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1.01.15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첨단 강의실, 학습 랩 및 교수진 사택 프로그램을 등을 갖춘 프로펠 센터 캠퍼스(위 렌더링 이미지)는 유서깊은 애틀랜타 유니버시티 센터 구역 내에 위치할 예정이다.
최첨단 강의실, 학습 랩 및 교수진 사택 프로그램을 등을 갖춘 프로펠 센터 캠퍼스(렌더링 이미지)는 유서깊은 애틀랜타 유니버시티 센터 구역 내에 위치할 예정이다.

애플이 1억 달러 규모의 인종간 평등 및 정의 이니셔티브(Racial Equity and Justice Initiative,REJI)의 일환으로 기회를 막는 장벽을 무너뜨리고 유색 인종 커뮤니티가 직면하고 있는 불평등을 타파하도록 도울 수 있는 새로운 주요 프로젝트들을 발표했다.

이러한 미래지향적이고 종합적인 노력에는 흑인 대학(Historically Black Colleges and Universities, HBCU)을 위한 사상 최초의 글로벌 혁신 및 학습 허브인 프로펠 센터, 디트로이트 지역 학생들의 코딩 및 테크 교육을 지원하는 Apple Developer Academy, 그리고 흑인 및 갈색인 기업인을 위한 벤처 캐피탈 펀딩 등이 포함된다. 이를 통해 유색 인종 커뮤니티의 기회를 확대하고 차세대 다양한 지도자들을 양성하도록 돕는 것이 목표이다.

애플 CEO인 팀 쿡(Tim Cook)은 “우리는 모두 보다 정의롭고, 보다 평등한 세계를 만들어야 하는 시급한 과제에 대한 책임을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새로운 프로젝트는 애플의 지속적인 노력을 알리는 명확한 신호를 보낸다”며 “우리는 학생과 교사, 개발자와 기업인, 그리고 커뮤니티 창시자부터 평등 지지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류의 산업 및 배경을 지닌 파트너들과 함께 REJI의 최신 프로젝트를 출범할 예정으로, 이들과 협력해 아주 오랜 기간 인종차별주의와 차별주의에 큰 타격을 받아온 커뮤니티에 힘을 주고자 한다. 이러한 비전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우리의 말과 행동을 애플에서 항상 지향해온 평등과 포용의 가치에 부합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애플은 브레오나 테일러(Breonna Taylor),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 및 셀 수 없이 많은 이들의 죽음 이후 전 세계적으로 항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을 때 REJI를 발표했다. 이 이니셔티브는 교육, 경제 및 사법체계에서 인종 평등을 발전시키려는 애플의 노력을 토대로 애플 환경, 정책 및 사회적 이니셔티브 담당 부사장인 리사 잭슨(Lisa Jackson)이 이끌고 있다. REJI는 회사의 모든 면에서 다양성과 포용성을 개선하려는 애플의 내부적인 노력을 보완해준다.

잭슨은 “모든 개인은 피부색이나 사는 곳에 관계 없이 평등한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며 “지나치게 오랜 기간, 유색 인종 커뮤니티는 아메리칸 드림을 추구하는 데 있어 불평등과 제도적인 장벽에 직면했고, 우리는 힘을 주고, 영감을 주며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는 새로운 기회의 엔진을 구축하는 데 우리의 목소리와 리소스를 활용할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애플의 HBCU에 대한 지원은 프로펠 센터를 통해 확장된다

애플은 HBCU 커뮤니티를 위한 사상 최초의 혁신 및 학습 허브인 프로펠 센터의 개장을 지원하기 위해 서던 컴퍼니(Southern Company) 및 다양한 커뮤니티 이해관계자와 협력하고 있다. 애플의 2,500만 달러 기부금으로 프로펠 센터는 탄탄한 가상 플랫폼, 유서깊은 애틀랜타 유니버시티 센터(Altanta University Center) 내 실제 캠퍼스, 그리고 파트너 기관의 캠퍼스 활성화를 통해 HBCU 학생 및 교수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프로펠 센터는 차세대 다양한 지도자를 지원하고자 마련되어, 혁신적인 교육 커리큘럼, 기술 지원, 취업 기회 및 펠로우십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프로펠 센터는 AI 및 머신 러닝, 농업 기술, 사회적 평등, 엔터테인먼트 아트, 앱 개발, 증강 현실, 디자인 및 크리에이티브 아트, 취업 준비 그리고 창업 등 다양한 종류의 교육 트랙을 제공할 예정이다. 애플의 전문가들이 인턴십 기회 제공과 더불어 커리큘럼의 개발을 돕고 지속적인 멘토십 및 학습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프로펠 센터는 혁신과 교육 평등을 장려하는 획기적인 단체인 에드 팜(Ed Farm)이  구상하고 설계했다. 해당 이니셔티브는 애플과 에드 팜의 파트너십과 30여 개 HBCU와 진행 중인 애플의 작업을 토대로, 미국 전역의 캠퍼스 및 커뮤니티에 코딩, 창의성 및 취업 기회를 제공한다.

에드 팜의 설립자 겸 이사회 회장이자 서던 컴퍼니의 부사장인 앤토니 오니(Anthony Oni)는 “이렇게 특별한 프로젝트에서 애플과 손잡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프로펠 센터는 리더십을 함양하고 테크 및 더 많은 분야에서 혁신을 촉진하는 데 도움을 주어, 미국 전역의 다양한 커뮤니티에서 변화를 위한 디딤돌의 역할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애플의 첫 US Developer Academy, 디트로이트 시내에 개소

올해 말, 애플은 디트로이트에 미국 지역 최초의 Apple Developer Academy를 연다. 디트로이트에는 활기찬 흑인 기업가 및 개발자 커뮤니티가 있으며, 미국 센서스(US Census) 자료에 따르면 흑인 소유 사업체의 수가 5만 개를 상회한다. 아카데미는 젊은 흑인 기업인, 크리에이터 및 코더들이 급성장 중인 iOS 앱 경제에서 일자리에 필요한 스킬을 함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미시건주립대학(Michigan State University)과 협업해 출범하는 Apple Developer Academy는 디트로이트 전역의 모든 이들에게 학력이나 과거 코딩 경험에 관계 없이 문호를 개방할 예정이다. 

Apple Developer Academy는 디트로이트에서 두 개의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30일 과정의 입문 프로그램은 앱 경제 커리어를 고려하고 있고 개발자가 된다는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려는 이들을 위해 마련된 것이다. 전체 아카데미 프로그램은 고강도의 10-12개월 프로그램으로, 개발자를 꿈꾸는 이들이 iOS 앱 경제에 참여하고 더 나아가 자신의 사업을 창업하는 데 필요한 스킬들을 익힐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애플은 아카데미의 프로그램이 코딩, 디자인, 마케팅 및 전문 기술을 아우르는 커리큘럼을 통해 매년 1천 명에 가까운 학생들을 양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리고 다음달, 애플은 흑인 창업자 및 개발자들을 위한 기업인 캠프(Entrepreneur Camp for Black Founders and Developers)의 첫 참가자들에게 온라인 프로그램을 통해, 애플 전문가 및 엔지니어들이 제공하는 일대일 코드 레벨 세션과 애플 최고 경영진의 멘토십, 영감 및 인사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새로운 펀딩 파트너십을 통한 기업가 지원

흑인 및 갈색인 기업인이 직면하고 있는 기회 및 자금 마련의 제도적인 장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애플은 벤처 캐피탈 및 뱅킹 분야에서의 두 가지 새로운 투자를 발표했다. 두 가지 프로젝트 모두 유색 인종 소유의 사업체에 자본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애플은 향후 20년 간 다양한 창업자들의 1천 개 기업에 대한 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뉴욕 소재 벤처 캐피탈 회사인 할렘 캐피탈(Harlem Capital)에 1천만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흑인 기업인들에게 자본을 제공하는 것 외에도, 할렘 캐피탈은 경제적인 기회에 대한 접근성을 발전시키려는 애플의 광범위한 노력에 그들의 전문성을 보탤 예정이다. 할렘 캐피탈은 Detroit Developer Academy의 학생들과 애플의 흑인 창업자 및 개발자들을 위한 기업인 캠프 참가자들에게 도움과 멘토십을 제공할 예정이다. 

애플은 또한 유색 인종 소유의 기업체를 중심으로 중소기업에 자본을 제공하는 시버트 윌리엄스 생크(Siebert Williams Shank)의 Clear Vision Impact Fund에 2,500만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해당 펀드는 소외된 시장에서 운영되고 있고, 포용적인 성장 프로젝트를 지향하는 기업체를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커뮤니티 단체들의 활성화

REJI 노력의 일환으로, 애플은 다음 세대를 위한 기회를 함양하고 확대하려고 하는 지역단체, 비영리 옹호단체 및 커뮤니티 대학에 대한 기여를 계속해서 진행한다.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박사의 가르침을 나누고 그가 남긴 미완의 노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다음 세대에게 영감을 주고자 그의 업적을 기념하는 공간인 더 킹 센터(The King Center)에 대한 기부 활동을 진행한다. 킹 박사의 딸이자 더 킹 센터의 CEO인 버니스 킹(Bernice A. King) 박사는 애플의 “변화를 위한 도전(Challenge for Change)” 시리즈의 일환으로 젊은이들이 자신이 속한 지역사회에 환원할 것을 독려하는 촉구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시리즈는 인종과 불평등 관련 문제들에 대한 대화 가이드 및 학습 기반 도전 과제로 구성된 모음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